‘곽상도 아들 50억원’, 정당한가…전문가들 “비상식적” 한목소리


[서울=뉴시스] 박민기 전재훈 수습 기자 = 화천대유자산관리(화천대유)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무소속(전 국민의힘) 의원의 아들이 ‘정당한 대가였다’는 취지의 입장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거세진 가운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“있을 수 없는 일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