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만배·남욱·정영학 법정으로…’정·관계 로비 의혹’ 수사 계속(종합)


[서울=뉴시스] 위용성 기자 = ·검찰이 대장동 의혹 한 가운데 서 있는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(화천대유)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22일 재판에 넘겼다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