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대장동’ 충돌…이재명 “살아남기 위해 청렴” vs 이낙연 “관련자 엄벌”


[서울·광주=뉴시스] 이재우 권지원 기자 =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25일 승부처로 꼽히는 광주·전남 지역경선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 등을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다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