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 김 “北에 적대 의도 없어…北과 관여 열려있다”(종합)


[서울=뉴시스] 남빛나라 기자 = 한미 북핵수석협의를 마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북한에 적대적인 의도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과 관련해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

Source